MORDEN ARTIST

앙리 마티스, Henri Matisse, 1869.12.31~1954.11.3

“색채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무엇보다도 표현에 쓸모 있는 것이다. 나는 아무런 선입견도 갖지 않고 색을 캔버스에 옮긴다.”

두산백과 천재적인 색채의 마술사

프랑스의 화가. 그가 주도한 야수파(포비슴) 운동은 20세기 회화의 일대 혁명이며, 원색의 대담한 병렬(竝列)을 강조하여 강렬한 개성적 표현을 기도하였다.
보색관계를 교묘히 살린 청결한 색면효과 속에 색의 순도를 높여 확고한 마티스 예술을 구축함으로써 피카소와 함께 20세기 회화의 위대한 지침이 되었다.

  • 나무 아래에 피어난 장미 나무
  • 프리차 리들러의 초상
  • 아델레 블로흐 바우어의 초상
  • 입맞춤

REFERENCE WORK

Jung Saem Mool’s Comment

원색을 대담하게 사용하고 보색 관계를 살려 ‘마티스 예술’을 구축한 그의 작품세계는 <건축, 패션, 뷰티, 광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재해석 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나 역시 원색과 보색대비를 살린 메이크업과 그의 콜라주 기법에서 착용한 헤어 오마주등을 통해 마티스 스타일을 재해석해 보았다.

inspired by ‘complementary contrast’

색채의 마법사로 불리는 앙리 마티스는 고도의 단순화, 적절한 보색대비를 통해 많은 작품을 남겼다. 인생 말년에 몸이 아프게 된 이후 캔버스에 앉아 그림을 그리게 될 수 없었던 그는 종이에 구아슈 물감을 발라 가위로 오려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마티스는 색과 형태들이 서로 반응하기를 기다렸다가 마치 조각하듯 자신의 구성을 이뤄나갔다고 하는데, 이를 통해 구조적으로 잘 구성되어 있는 아름다운 색채감의 작품이 탄생하게 되었다. “les abeilles" 는 이 특징들이 잘 살아있는 작품으로, 메이크업 아트와 접목시켜 보았다. 어린아이가 사물에 다가갈 때 갖는 신선함과 천진함을 보존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고 했던 마티스의 말을 되새기며, 그의 작품 특징으로는 단순화와 보색대비를 선정하여 메이크업 하였다.

ⓒ더셀러브리티, 류형원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 디렉팅

Apply a ‘KOD7’ Rule
구조적인 표현을 위해 고무를 정사각형으로 커팅 하여 귀와 페이스라인, 그리고 눈두덩에 찍으며 흐름이 느껴지도록 하였다. ‘화이트 & 오렌지’ 컬러를 살짝 섞어 뮤트 컬러를 만든 후 얼굴을 평면적인 느낌으로 연출하고, 다양한 컬러를 사용하기 보다 ‘마티스 블루 & 오렌지& 옐로’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다. 포인트로 사용한 색상들처럼 서로 반대되는 성질의 색상을 사용하여 시각적으로 주목도 있게 표현하는 것을 KOD7의 ‘WARM & COOL’ 법칙이라고 하는데, 이러한 메이크업을 통해 마티스 작품의 특징인 보색대비를 부각시키고자 하였다.